통합검색 검색

경상대학교병원로고

전체메뉴

GNUH Introduction.

  • 병원뉴스

  • 트위터
  • 페이스북
메인 > 병원안내 > 병원소식 > 병원뉴스
병원뉴스 상세보기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 지정!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21-12-02 09:06:45 조회수39
파일

 

-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의 주요 역할은 난배양성 및 희귀병원체 등 병원체 수집, 분석, 연구개발임.
- 국내 환경에 적합한 병원체자원 활용도 및 연구자의 접근성을 높여 국내 감염병 연구지원, 특히 경상국립대학교병원의 ‘감염병 특화 개방형실험실’과 협력하여 서부경남 의생명 연구 발전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함.

 

경상국립대학교병원(병원장 윤철호) 의생명연구원(연구원장 이상일)이 환자에서 병원체자원을 수집 활용할 수 있는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은행장 임재영)’으로 지정됐다고 1일 밝혔다.

 

병원체자원전문은행 제도는 국내 환경에 적합한 자원 활용도 및 국내 연구자의 접근성을 높이고, 전문화된 자원 수집체계를 마련하여 신·변종 병원체 유입 등에 대비하기 위해 도입됐다.

 

지난 8월 11일, 질병관리청은 「병원체자원의 수집·관리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21년 분야별병원체자원전문은행 사업계획에 대한 심사를 거쳐 경상국립대학교병원을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경상국립대학교병원은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을 통해 다양한 임상 환경에서 분리되는 병원체자원의 수집과 분석, 보존·관리 및 분양 업무 등을 수행하며, 병원체자원 및 관련 자료의 부족으로 제한적이었던 난배양성 병원체 감염 질환의 병인 및 제어 연구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병원체자원에 해당하는 국가연구개발사업 결과물을 기탁받아 분석하고 자원으로 등록하는 등록보존기관의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자원전문은행 운영진은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임재영 교수를 비롯하여 진단검사의학과 변정현 교수와 이동현 교수, 그리고 경상국립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의 이우곤 교수, 신민경 교수, 정명환 교수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임재영 은행장은 “헬리코박터, 마이코플라즈마 등과 같이 감염 발생이 빈번하지만, 배양이 까다로워 자원확보가 어려운 난배양성 병원체 및 희귀병원체 자원들을 지속해서 수집·확보하고 분석·보존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를 통해 국가병원체자원은행(질병관리청)의 협력기관 역할과 더불어 국내 감염병 연구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게시판 읽기
다음글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추가 확보 결정!
이전글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진주바이오산업진흥원과 ‘바이오 및 의생명 연구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 홍보팀 : 홍보팀
  • T. 055-750-8023
  • 최종수정일 : 2021-10-21
  • 전화번호안내
  • 오시는 길
  • 병원보

하단 메뉴

이동 이동
위로